! 아카이브는 다음 세대에 물려줄 소중한 문화유산입니다.              아이콘  로그인    회원가입    결제방법    게재방법    대량메일    작품규격표

Ok 배너   
Posting to SNS  페이스북  트위터  싸이공감  네이버밴드  요즘       




             
그늘진 꽃밭에 들어서면 - 강영순展 :: Various
전시작가 > 강영순(Khang Youngsoon)             
전시일정 > 2017-12-16 2018-01-28
초대일시 > 2017-12-16 PM 4:00
관람시간 > Open 10:00 ~ Close 18:00(월요일 휴관)
전시장소 > 영은미술관(youngeun museum of contemporay art)  다른전시 보기
주소 > 경기도 광주시 쌍령동 8-1
연락처 > 031-761-0137
홈페이지 > www.youngeunmuseum.org
퍼블리케이션 > 준비중
아티클 > 중부일보 :: 영은미술관, 입주작가 강영순 개인전 ‘그늘진 꽃밭에 들어서면' 진행
  경기일보 :: 광주 영은미술관서 강영순, 안준영 작가의 개인전 열려

'강영순' 의 다른 전시 보기 *동명이인의 전시일 수도 있습니다.
  ▶ Color in Art - 色으로 읽는 그림이야기展 :: 2012.12.27~02.15 :: 갤러리 이듬

* 본 전시정보 저작물의 저작권은 저작자 또는 저작권위탁관리업체에 있습니다.
* 아트허브에 게시된 본 전시정보는 저작권자로부터 제공받아 아카이빙 되었습니다.
* 따라서, 당사의 허락 없이 본 전시의 글과 사진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절대 금합니다.
Untitled Document

『 그늘진 꽃밭에 들어서면 - 강영순展 』

Khang Youngsoon Solo Exhibition :: Various











강영순, 그늘진 꽃밭에 들어서면
Pigment & Acrylic Painting, Silk Screening, Embroidering on Cloth
220x1680cm









전시작가 강영순(Khang Youngsoon)
전시일정 2017. 12. 16 ~ 2018. 01. 28
초대일시 2017. 12. 16 PM 4:00
관람시간 Open 10:00 ~ Close 18:00(월요일 휴관)
∽ ∥ ∽

영은미술관(youngeun museum of contemporay art)
경기도 광주시 쌍령동 8-1
T. 031-761-0137
www.youngeunmuseum.org









그늘진 꽃밭에 들어서면

영은미술관


영은미술관은 영은아티스트 프로젝트 일환으로 영은창작스튜디오 10기 입주작가(단기) 강영순 개인전 [ 그늘진 꽃밭에 들어서면] 을 개최한다. 작가는 일상 속 사색(思索)과 사유(思惟)의 순간들을 견, 모시, 캔버스 직물 위에 자수와 실크스크린(Silk Screen : 공판화 기법), 페인팅, 영상 등 다양한 기법으로 작품 속에 담아낸다.

많은 작가들이 그러하듯, 강영순 작가 역시 그를 둘러싼 주변의 일상과 환경 속에서 난데없이 마주치는 순간의 이미지와 감흥, 물질성과 사물, 오브제들과의 교감으로부터 비롯된 감정들을 다양한 표현 방식으로 풀어내 표현하고자 한다. 이는 그가 어린 시절부터, 주변을 해찰하고 다니던 습성이 성인이 된 이 후에도 여전히 지속되었고 결국 그와 연쇄된 이미지들을 사유하며 형성 된 정서와 감각의 특이성이 지금의 유일무이한 작업 기조방식으로 진행되기에 이르렀다.






강영순, 그늘진 꽃밭에 들어서면
Pigment& Acrylic Painting, Silk Screening, Embroidering on Cloth
220x1680cm, 부분







강영순, 그늘진 꽃밭에 들어서면
Pigment & Acrylic Painting, Silk Screening, Embroidering on Cloth
220x1680cm







강영순, 덤불
Acrylic, Embroidering on Cloth, 84x118cm







강영순, 덤불
Embroidering on Cloth, 27x40.5cm







강영순, 덤불
Embroidering on Cloth, 40.5x27cm




작업의 주된 표현적 기조방식은 ‘붓’ 대신 ‘손’을 직접 사용하여 그리거나 자수 작업이 주를 이루는데, 이 역시 조작된 인공적 도구 대신 원초적 개념의 신체로부터 할 수 있는 회화적 표현 방식을 직설적으로 활용하는 예라 할 수 있다. 또한 물감을 손가락에 직접 묻혀 그리고, 엄청난 물리적 시간을 요하는 자수 작업을 통해 서로 다른 두께감과 색, 질감 본연이 지닌 물질성이 다양한 직물 위에 닿는 그대로의 느낌을 더욱 강하게 느낄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주요 재료로 쓰이는 ‘천’ 이라는 물질의 가변성과 개별적 직물이 지닌 이미지성 역시 아주 오래된 기억 속에서 불러낼 수 있는 다양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천’ 이라는 재료의 의미도 작가의 삶 속에서 만난 수많은 이미지 중 하나로, 재료가 갖는 물질성과 만나 새로운 아우라를 생성해낼 수 있기를 원하는 시도라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옥색 모시천이 갖는 물의 이미지, 혹은 모란꽃 문양이 담긴 공단천의 꽃밭 이미지가 그러하며, 그 외에 볼 수 있는 영상 작품도 앞서 언급한 내용의 또 다른 표현 방식이다.

작가노트 l ‘개념은 지각과 정서를 함유하고, 우리는 사유의 연쇄와 이미지의 몽타쥬 사이에 위치한다.’ 고 한 들뢰즈(Gilles Deleuze)의 말처럼 내 작품의 개념은 일상생활 속에서 너무도 익숙한 사물들과 그 사물의 물질감으로부터 어떤 이미지를 추출해내고자 한다.__중략__세상의 거의 모든 비밀과 신비가 밝혀진 시대에 그림이 무엇을 숨길 수 있겠는가. 하여, 회화란 무엇인가 하는 의미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내가 보여주는 그것을 보고 회화가 무엇인지를 느끼게 되는 그림 혹은 작업이기를 바란다. 어차피 없는 이데아를 모방하지 않는, 자기복제를 반복하지 않는, 원본 없는 원본, 실패 없는 존재, 장르 없는 표현, 경계 없는 영역이기를, 목적지 없이 접어드는 골목들의 난데없는 부딪힘과 방향 없이 헤매는 벌판의 소요처럼 그저 걸을 뿐이지만, 매번 다른 사유의 연쇄와 이미지의 몽타쥬 사이에서 생생하게 깨어있기를 바란다.

이번 전시는 1990년 작가의 세 번째 개인전 이후 27년 만에 선보이는 개인전이다. 전시 공간 속 거대한 기둥을 있는 그대로 작품 설치의 일부로 활용해 낸 작가의 표현 방식이 흥미로우며, 수작업과 자연이 섬세하게 공존하는 공간 속에서 서로 다른 내면의 감정적 교감을 경험해보길 바란다.


2018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청.
창작문화공간 금창 프로그램 공.
CICA 현대 미술 작가 개인전 시.
아티스트 스테이트먼트 #3 국제.
2018년 신예작가전
갤러리 도스Gallery DOS에서 기.
2018 전승자 디자인협업 사업 참.
2018년 경남예술창작센터 제11기.
2018년 서울문화재단 어린이·청.
ZER01NE 크리에이터 모집
2018년 오매창작예술촌 입주작가.
제37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부.
제37회 대한민국미술대전 문인화.
(재)수성문화재단 수성아트피아 .
디자인아트빌리지 9차 공방 입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아시아문화.
‘조건부 기부’ 수용은 위법… .
“1988·2002 성공 이어… 평창.
서울시, 올해 문화·예술 창작활.
덕수궁 돌담길 ‘완전체’로
일제가 멋대로 옮긴 '덕수궁 광.
'불멸의 반 고흐' 비극적 삶… .
조선 공예, 보존에서 판매로…일.
애물단지 된 채 세금만 먹는 ‘.
고흐 그림·비틀스 노래…AI, 창.
강원국제비엔날레 내달 2일 작품.
인천공항은 왜 '아트 공항'으로 .
 
창원시립마산박물관 기간제근로.
2018년 용인시 제1회 지방임기제.
주휴스턴총영사관 임시 행정직원.
2018년도 광주문화예술교육지원.
송파구 자원봉사센터 행정대체인.
송파구자원봉사센터 홍보봉사단 .
국립춘천박물관 박물관 소장품 .
(사)한옥마을사람들 직원 채용
(재)은평문화재단 직원 채용
(재)출판도시문화재단 경력직원 .
독일식 미술교육기업 (주)쿤스트.
대전문화재단 2018 통합문화이용.
Join SNS  페이스북  트위터  싸이공감  네이버밴드  요즘
예술과아카이브 | 사업자번호 314-20-75752 | Tel 02-2654-7138
Email : arthub2@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Art Hub. All Rights Reserved